최종편집 : 2021.10.20(수) 391호

 

 

 

 

새만금 동서도로 행정구역 결정신청 반려 촉구

  
2021-09-16 13:19:47

 

군산시의회, “전북도와 새만금청은 지역 갈등 조정과 중재 적극 나서야”

 


군산시의회(의장 정길수)가 김제시의 새만금 동서도로 행정구역 결정신청에 대한 행정안전부의 즉각 반려는 물론 전북도와 새만금개발청은 지역 간 갈등과 분쟁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중재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16일 시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최근 김제시가 전북도를 경유하지 않은 채 행정안전부에 새만금 동서도로 행정구역 관할권 신청을 한 것은 또다시 지역 갈등을 야기하고 속도감 있게 추진되고 있는 새만금사업 발목잡기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180만 전북도민의 오랜 염원이자 희망인 새만금사업은 새만금청에서 새만금특별법과 새만금 기본계획에 의해 추진하는 국책사업인데 전북도와 새만금청은 행정구역 관할권 문제로 지역 간 갈등과 새만금사업이 지연될 수 있는 심각한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적극적인 중재와 해결방안을 마련하지 않고 강 건너 불보듯 하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시의회는 또 지난 6월 전북도와 3개 시·군 군산시, 김제시, 부안군은 새만금사업에 따른 지역 간 갈등과 분쟁을 해소하고 원할한 새만금사업 추진을 위해 소통하면서 지역발전을 도모하자는 내용으로 지역상생협약을 통해 ‘선(先) 개발, 후(後) 행정구역 논의’ 협약을 체결했다며 김제시는 소이기주의를 버리고 동서도로 행정구역 결정 신청을 철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전북도와 새만금청도 지역 갈등과 새만금사업 저해하는 동서도로 행정구역 결정신청 반려 입장표명을 명확히 할 뿐 아니라 행정안전부를 상대로 김제시 신청을 반려토록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행정안전부는 행정구역 분쟁을 막고 새만금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동서도로 행정구역 결정 신청’을 반려하고 향후 2~3년 내에 준공예정인 새만금 남북2축도로와 수변도시 조성사업 등이 완료된 후 일괄 논의하는 방안 등을 검토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군산시의회는 “만약 신청서 반려 의견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새만금 동서도로에 대한 정당한 자치권 확보를 위해 군산시민과 함께 모든 역량을 동원해 강력 대응할 것이다”고 천명했다.

박정희 기자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