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3(토) 366호

 

 

 

 

군산소방서, “우리집 경량칸막이를 아시나요?”

  
2021-01-11 06:27:40

 

 

 군산소방서는 겨울철을 맞아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진 만큼 아파트 등 공동주택 화재시 빠른 피난을 위한 경량칸막이 인식개선 및 홍보에 나섰다.


  경량칸막이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 화재시 옆 세대로 피난할 수 있게 만든 피난기구로 지난 1992년 주택법 관련 규재 개정으로 3층 이상의 아파트 베란다에 세대 간 중계의 벽을 파괴하기 쉽게 설치가 의무화 됐으며, 2005년 이후에는 세대마다 대피공간과 경량칸막이를 선택할 수 있어 경량칸막이가 아닌 별도의 대피공간으로 구성된 아파트도 있다.

  경량칸막이는 9mm 정도의 얇은 석고보드 벽으로 몸이나 물건을 이용해 충격을 주면 쉽게 파괴할 수 있다.

  군산소방서 관계자는 “경량칸막이 및 대피공간에 물건 적치 등을 삼가고 경량칸막이와 대피공간의 유무와 위치를 사전에 파악하는게 중요하다.”며 “화재 등 재난 발생 시 피난을 목적으로 설치된 만큼 정확한 위치와 사용법을 숙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문윤규 기자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