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0(화) 351호

 

 

 

 

군산형 뉴딜, 2022년 군산시 국가예산 신규사업 발굴보고회 개최

  
2020-09-29 16:50:21

 

디지털·그린뉴딜 등 총 75건, 1조2천억원 규모 적기 발굴

 

군산시가 2022 국가예산 및 2021 신규시책 발굴 보고회를 28일 군산시 정책자문단과 함께 전격적으로 개최했다.


지난 28일 군산시청에서 국가예산신규사업 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보고회는 포스트코로나 및 정부의 K-뉴딜 기조에 맞춰 군산시의 발 빠른 대응을 통해 정부의 각종 뉴딜사업을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전략적 보고회로 풀이된다.

시는 총 75건에 사업비 1조 2천 6백억원에 달하는 신규 사업을 발굴했으며, 주요 핵심 사업으로는 그린뉴딜 분야의 ▲새만금 국가산단 RE100 집적화 단지조성, ▲도시 녹색전환을 위한 스마트 그린도시 사업, ▲RE:WATER 전국최초 공업용수 재이용 사업 등이 있다.

디지털뉴딜 분야에 ▲스마트 교통복합 쉼터설치 사업, ▲군산시간여행마을 스마트 축제관광 도시구축 사업, ▲5G 연계형 어구 정보관리시스템 구축사업, 그리고 안전망 강화 분야에는 ▲학대피해 아동쉼터 설치운영, ▲청년농업인 소득기반 구축 시범 사업 등이 포함됐다.

그동안 시는 정부 K-뉴딜 발표 이후 도내 지자체 최초로 군산형 뉴딜 킥오프 토론회를 개최했고, 군산시 정책자문단을 활용한 분과별 발굴 토론회 및 한국판 뉴딜 전문가를 초빙한 뉴딜 대응 직원 역량강화 교육 등 발 빠른 행보를 보여 왔다.

보고회를 통해 강임준 군산시장은 “짧은 기간임에도 불구하고 군산형 뉴딜사업 발굴에 매진해 온 정책자문단 및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지금이 군산발전의 적기’ 라는 뚜렷한 신념으로 정부단계 대응에서 먼저 선점할 수 있도록 구체적이고 치밀한 전략이 마련되어야 할 것” 임을 강조했으며  “선택과 집중을 통해 재정의 건전성과 효율성도 고려한 사업 추진”을 당부했다.

한편, 이번 보고회에는 이례적으로 군산시 정책자문단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지며, 앞으로 군산시는 정책발굴에 정책자문단 및 시민참여위원회를 최대한 활용하고, 신영대 국회의원과의 긴밀한 공조를 통해 선도적 사업 추진으로 지역 발전에 힘쓸 계획이다.

/ 문윤규 기자(ygm2345@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