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2(목) 351호

 

 

 

 

7명 탄 멸치잡이 어선에 화마 덮쳐

  
2020-09-27 18:59:41

 

인명피해 없지만 선박은 불에 타

 

운항 중인 어선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다행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선박은 거의 불에 타버렸다.


군산해양경찰서는 27일 오전 9시 10분께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남서쪽 약 22.2㎞ 해상에서 7.93t급 멸치잡이 어선 A호(선장 58살 B씨, 승선원 선장포함 7명)에서 화재가 발생해 진화완료 했다고 밝혔다.

A호는 27일 오전 5시께 어청도를 출항해 사고 해역 인근에서 멸치 어장 확인을 위해 이동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멸치잡이 어선은 대부분 2척의 선박(본선, 부속선)이 함께 이동하며 그물을 둘러쳐 고기를 잡는데, 이번 화재는 본선(A호)에서 발생해 선장과 선원은 부속선(7.93t급 D호, 선장 49살 C씨)에서 모두 구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경비함정과 해군 고속정 등을 사고해역으로 급파해 화재진압 및 인명구조에 나섰다.

해경은 선장과 선원 모두 안전하게 구조된 것을 확인하고 화재선박 진화에 나섰지만 불길은 조타실과 기관실 등 선체 모두를 태운 뒤 20여분 만에 잡혔다.

선장은 해경 조사에서 ″기관실에서 시작된 불길이 자체 진화가 어려울 정도로 순식간에 번져 부속선으로 바로 대피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A호는 선체 상부 조타실 등은 모두 불에 타고 하부만 남은 상태로 해경은 선장과 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사고선박을 예인해 화재감식 등을 실시할 방침이다.

/ 문윤규 기자(ygm2345@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