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3(금) 351호

 

 

 

 

2021년산 김 양식 채묘 최적기, 10월 1일부터 4일까지

  
2020-09-22 21:48:04

 

개야도·고군산 해역, 김 황백화 피해 예방 매주 해수모니터링 실시

 


김양식장 전경



수산기술연구소가 오는 2021년산 김양식 채묘의 적정시기는 9월 하순부터 10월 초이며 최적기는 10월 1일부터 4일까지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도내 김 양식어장 해수 수온을 매주 분석한 결과 9월 초 25.4~ 27.3.℃로 지난해보다 1.5℃가량 높았으나 점차 수온이 떨어져 9월 3주차에 22.8~23.6℃로 수온이 내려가 9월 하순경 김 채묘의 적정수온 22~23℃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 채묘는 수온이 22~23℃인 상태로 1주일 정도 유지되는 시기에 실시해야 파래나 규조류 등의 부착생물이 적게 붙고 김 포자 부착률을 높일 수 있다.

아울러 채묘 후 유엽기에 공기중에 노출시킴으로써 강한 활력유지 및 원활한 조류소통을 위해 ㏊당 18책 이하로 시설하는 등 양식어장 관리를 철저히 해야한다.

또한 김 황백화*에 영향을 주는 영양염류(용존무기질소) 분석결과 9월 3주 현재 고군산 등 대부분 해역에서 기준농도치 0.070mg/L 이상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나 채묘 시 일주일 이상 기준농도 이상으로 풍부해야 함을 감안하면 연구소에서 매주 알려주는 해수 영양염류 분석결과에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도 수산기술연구소는 지난 2010년부터 황백화 현상 피해예방을 위해 매주 개야도 및 고군산 해역에 김 양식어장의 수온, 영양염 등에 대한 해수 모니터링 조사결과를 해당 어업인에게 문자 등으로 즉시 통보해 김 양식업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황백화 현상이란 김 엽체가 노랗게 변하는 영양적 기능장애(생리적 질병)로 해수 중 용존무기질소(DIN)가 기준치 이하(0.070mg/L)일 때 발생하는 현상이다.

도 전병권 수산기술연구소장은 “지속적인 해수 모니터링 분석 결과를 공유하고 끊임없는 김 양식 발전연구를 통해 양식어업인 소득증대와 김 산업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전북도 김 생산량은 38,223t으로 최근 5년중 가장 많았으며 생산금액은 345억원으로 겨울철 어업인의 주 소득원이다.

군산은 170여가구가 참여했고 시설면적은 지난 2019년 4,896ha에서 2020년 4,854로 42ha 증감했으며 생산량은 2019년 30,408t에서 2020년 32,305t으로 증가, 생산액은 2019년 21,763백만원에서 2020년 28,125백만원으로 증가했다.
박정희 기자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