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8(월) 351호

 

 

 

 

제10회 신무군산문학상 수상

  
2020-09-16 12:04:24

 

대상, 소설가 윤규열 소설 ‘이 시대의 마지막 비상구’

 

본상, 전병조 시인 시 ‘희귀하는 늪’


<좌>소설가 윤규열 <우>시인 전병조


 
(사)한국문인협회 군산지부(회장 신성호)가 주최하고 동우문화재단(이사장 김동수)이 후원하는 2020년도 제10회 신무군산문학상의 대상에 윤규열 소설가(전북 군산)의 소설 ‘이 시대의 마지막 비상구’로 영예의 수상을 안았다.

또한 군산 문인에게 수여하는 본상에 시 부문의 전병조 시인(전북 군산)의 ‘희귀하는 늪’이 선정됐다. 심사평에서 윤규열 소설가의 ‘이 시대의 마지막 비상구’는 “제목부터 주제를 선명하게 드러냈고 이 시대의 삶을 부조리한 세계와 불합리한 현실에서의 분투로 설정했다.

전병조 시인의 ‘희귀하는 늪’은 가혹한 현실을 바투며 살아가는 어촌 서민들의 삶의 풍정을 연민의 시선으로 포착해 가녀린 슬픔의 서정으로 형상화하는데 성공하고 있는 것을 내포하고 있다. 대상과 본상 모두 세계와 현실에 대한 섬세한 관찰과 치열한 응시가 돋보인다.

또 당대 현실의 음울한 풍경 제시를 통해 삶의 조건에 대한 성찰과 미래의 혁신에 대한 비전을 환기한다. 문학이 기본적으로 지녀야 할 본분과 사명에 충실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제10회 신무군산문학상 시상식은 오는 12월에 실시하는 ‘2020년도 군산문인의 밤행사’에서 시상하게 된다.
박정희 기자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