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7(금) 348호호

 

 

 

 

“전북 교육 고마워요” VS “잘 커줘서 고마워요”

  
2020-07-30 12:54:07

 

도교육청, 전북교육 홈커밍데이...소통‧공감 마당 펼쳐

 



‘조율사, 네비게이션, 놀이터, 등대….’ 이 단어들의 공통점이 무엇일까? 전혀 다른 이 단어들이 공통으로 가리키는 것은 바로 ‘전북교육’이다.

도교육청이 전북지역 고등학교 졸업생들과 소통·공감하는 시간을 갖기 위해 마련한 ‘전북교육 홈커밍데이’에서 참석자들이 발표한 전북교육의 의미이다.

도교육청은 지난 29일 전북지역 고등학교 졸업생 및 재학생 50여명과 ‘전북교육 홈커밍데이’를 가졌다.

전북지역에서 혁신고·일반고·특성화고 졸업생들이 전북교육을 통해 성장한 자신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전하고 현재의 고민을 나누는 자리로 꾸며졌다.

군산 회현중과 한들고를 졸업하고 현재 한국교원대 1학년에 재학중인 문세희 씨는 전북교육을 ‘조율사’에 비유했다.

문씨는 “해금은 딱 두줄로만 이뤄져 있어 이 줄을 누가, 어떻게 조율하느냐에 따라 정말 다양한 소리를 낼 수 있다. 학생들 또한 이 해금과 같이 누가 어떻게 조율해주냐에 따라서 다양한 모습이 나올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북교육이 학생들의 가능성과 다양성을 존중해 주고 학생들의 삶을 조율해준 조율사라고 생각한다”고 덧붙혔다.

전북기계공업고를 졸업하고 캐논 코리아 비즈니스 솔루션에 근무중인 한효빈 씨는 “전북교육은 ‘네비게이션’이다. 제가 원하고자 하는 방향으로 올바르게 갈 수 있도록 조언해주고 원하고자 하는 방향(꿈)으로 가기 위한 최적의 경로를 제공해주고 최적의 경로에서 여러 편의와 도움·정보를 제공해줬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전북대사범대부설고를 졸업하고 공주대 영상학과에 재학중인 심찬미 씨는  “세월호 추념위원 활동을 하며 제 꿈의 방향성과 확실한 꿈을 세울 수 있었다”면서 “아무것도 안 보이는 깜깜한 바다같던 제 학창시절에 전북교육은 ‘등대’처럼 길잡이가 돼 주었다”고 말했다.

2부 나눔마당은 발표자와 참가자들이 김승환 교육감과 함께 고민을 나누는 시간이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진로에 대한 고민, 학교생활에 대한 고민, 교육감의 교육 철학 등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김승환 교육감은 “내 삶은 내가 지배해야 하는 것이다. 내가 나를 칭찬할 수 있어야 하고 나를 긍정하고 나에게 반하는 삶이 중요하다”면서 “누구에게도 종속당하지 말고 스스로의 삶을 살아가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또 김 교육감은 “코로나 위기 시대를 살고 있지만 전북교육은 학생 한사람 한 사람이 인간으로서 삶에 대한 감동을 느끼면서 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정희 기자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