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7(화) 341호

 

 

 

 

강임준 시장, 2021년 국가예산 확보 만전

  
2020-06-29 14:11:47

 

29일 기재부 방문 국장급 면담

 

주요사업 대상 지원 건의



강임준 군산시장은 29일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김완섭 사회예산심의관 등 주요 국장급 심의관을 만나 내년도 국가예산확보를 위한 설득과 지원요청 활동을 벌였다.

내년도 국가예산 기재부 심의에 대응하기 위해 주요 쟁점사업 반영과 지역산업 체질개선을 위한 필수 사업 예산 당위성 설명을 위해 이뤄졌다.

강시장은 김완섭 사회예산심의관과 면담을 시작으로 국토교통예산과, 산업중소벤처예산과, 농림해양예산과 등 담당부서를 방문해 예산확보의 시급성을 설명하는 등 건의 활동을 이어갔다.

이날 건의한 주요 사업은 ▲ 조선해양설치 운송 인프라 구축(250억) ▲군산항 7부두 야적장 조성사업(441억) ▲새만금 모빌리티 실증지역 조성(243억) ▲군산콘텐츠 팩토리 운영지원(80억) ▲일감창출형 대체부품산업 생태계 구축사업(150억) 등이다.

특히 조선해양 설치·운송 인프라 구축사업은 해상풍력 등 대형구조물의 해상설치와 운송지원을 위한 선박을 건조하는 사업으로 최근 해상풍력 분야 투자가 확대되고 중소형 선박 관련 국내외 발주가 증가하면서 사업추진의 당위성이 확보됐다.

또 지난 4월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지역혁신성장계획 신규사업으로 선정되고 산업부 정승일 차관과 강시장의 면담도 이뤄져 예산 확보에 청신호가 켜진 가운데 기재부 차원의 예산 반영 지원을 거듭 요청했다.

이와 연계해 해상풍력 하부구조물의 조립과 해상운송을 위한 지내력을 갖춘 군산항 7부두 야적장 조성사업 예산 지원을 요청했다.

최근 국내외 발전사업의 패러다임 변화로 군산 일원에 해상풍력 수주 계약이 증가하는 가운데 야적장 적기 조성을 통해 군산 조선업 협력업체의 업종 전환을 지원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항만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강임준 시장은 “그동안 우리시 산업구조 개편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국가사업 추진에 대해 중앙부처와 기재부 실무진, 정치권과 다양한 논의와 설득의 시간을 가졌다”며 “앞으로 진행되는 기재부 내년도 예산심의에서 우리시 중점 사업이 반드시 확보해 지역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설득활동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내년도 국가예산은 오는 9월 2일까지 정부가 국회에 예산안을 제출하고 국회 심의·의결을 거쳐 12월 2일까지 최종 확정된다.

박정희 기자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