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9.20(금) 308호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 도전장

  
2019-09-09 14:54:11

 

스마트 그린 에너지․자동차 융복합 산업 메카 조성

 

내년 상반기 최종 결론, 군산 산업위기 돌파구

전북도는 9일 군산강소특구 유치 요청서를 과기정통부에 정식 제출하고, 내년 상반기 최종 지정을 목표로 유치활동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군산 강소특구가 지정되면, 매년 수십억원의 안정적인 국비지원과 국세․지방세의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지고, 관련기업과 연구소 등의 유치 및 지원활동이 용이해져 군산경제 회생의 새로운 심장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산 강소특구는 군산대학교를 기술핵심기관으로 하고, 자동차융합기술원 등 지역소재 6개 연구․지원기관이 참여하며, 새만금산업단지와 군산국가산업단지 중 1.95㎢ 배후공간으로 하고 있다.

전북도는 이들 지역에 집중 지원할 특화분야를 자동차, 풍력, 태양광 등 “스마트 그린에너지ㆍ자동차 융복합산업”으로 선정했다.

군산 강소특구의 장점은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 확정과 함께 항만, 철도의 트라이포트(TRI-PORT) 물류체계 완성으로 기업 활동이 용이하고, 새만금 주행시험장과 재생에너지 국가종합 실증연구단지 구축 등으로 국내 최고수준의 연구개발 실증단지를 보유하고 있어 기술 사업화하기에 최적지이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지난해 5월 과기정통부에서 새로운 개념의 연구개발(R&D) 특구 모델을 발표한 데 따라, 전북도는 발빠르게 TF를 구성해 군산시와 함께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를 위한 종합계획 수립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해 왔다.

강소특구는 전국을 20㎢를 총량으로 한정하고 있고, 1개 특구당 최대 2㎢ 이내로 정하고 있으며, 이미 상반기 4개 시도의 6개 지역 4.1㎢가 지정된 바 있어 전국 지자체의 관심과 경쟁이 뜨거운 상황이다.

유희숙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군산강소특구 지정을 통해 군산의 산업․고용위기를 조기에 성공적으로 극복하고, 신기술 창업 생태계를 구축함으로서 '스마트 그린에너지ㆍ자동차 융복합 산업'의 메카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