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7.24(수) 300호

 

 

 

 

한국자유총연맹 군산시지회, 안보강연 개최

  
2019-05-15 16:02:57

 

‘통일안보 외교검토’

 


지난 13일 자유총연맹 교육장에서 김청환 고문이 안보 강연을 하고 있다.

한국자유총연맹 군산시지회(한희창 회장)는 지난 13일 자유총연맹 교육장에서 통일준비 민주시민교육 일환으로 김청환 고문을 초청해 ‘통일안보 외교검토’라는 주제로 통일 안보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시민들에게 한반도 통일 환경 조성 및 평화통일의 중요성을 알리고 건전한 통일관을 정립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김청환 강사는 미국과 중국 등 강대국의 외교에 대해 설명하면서 우리나라의 올바른 통일안보 외교 정립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하며 강의를 시작했다.

이어 "역사와 문화, 풍습, 종교, 관습 등이 같아야 함께하는 공동체라 할 수 있는데 북한은 아직도 독재체제, 공산주의체제에 있기 때문에 엄밀히 말해 우리나라와 같은 민족이라 할 수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최근 북한이 핵보유를 최대과업으로 하는 목적은 "첫째, 체제옹립 둘째, 남조선적화통일의 원천 셋째, 강대국과의 대화카드"라며 "우리나라가 북한보다 경제력, 국방력에서 월등히 앞서있는데 약소국처럼 9.19 남북군사합의서 같은 어처구니없는 합의를 하게 됐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청환 강사는 "안보문제, 외교문제에 앞서 정치적통일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지금은 “통일논의를 할 때가 아니라 안보력과 경제력에 집중해야 할 때"이며 "북한체제가 변화되었을 때 통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굳건한 동맹관계를 유지하면서 주도권을 가지고 통일외교에 주역이 되기를 바란다"며 강의를 마쳤다.

한편 김청환 강사는 대통령경호실 제22특별경호대 제대장(박정희대통령 경호), 충남 금산경찰서장, 서울특별시 중부경찰서장, 한국자유총연맹 군산지회장, 군산시 안보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한국자유총연맹 군산시지회 고문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한희창 지회장은 "이번 교육이 시민들에게 평화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통일관을 심어주고 올바른 안보관과 자주국방의 의지를 높여주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교육의 기회를 확대 제공해 시민들이 바람직한 통일관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