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7.24(수) 300호

 

 

 

 

군산해경, 항로 내 불법 어로행위 일제단속

  
2019-05-15 11:01:15

 

6월 말까지 해·육상 입체적 단속 전개

 


적색 부분이 항로 내 불법 어로행위 단속 지역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는 15일 선박통항이 빈번한 군산항에서 선박의 교통과 안전 확보를 위해 군산항 항로 내 불법어로 행위에 대한 일제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중점단속 대상은 ▲항로 및 항계 내 어구설치 및 어로행위 등 해상안전 저해 행위 ▲항만의 보전 또는 그 사용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는 행위 등 이다.

단속은 오는 23일부터 6월 30일 까지 해상의 형사기동정과 순찰정, 육상의 파출소에서 해·육상 입체적인 단속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이에 앞서 22일 까지 파출소와 출장소에서 지역 어촌계 등을 대상으로 집중 계도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해경은 야간이나 기상악화시 현장상황 고려해 안전에 최대 유의해 단속활동을 펼치고, 항로 내 불법조업 등 고질적인 위반사범에 대하여는 구속수사 원칙으로 단속할 방침이다.

항로 내 어로 행위는 선박의입항및출항등에관한법률에 따라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고, 특히 무허가 등 불법 어로행위 수산업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밖에 항만 보전·사용에 지장을 주는 행위는 항만법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강희완 수사과장은 “최근 조업 시즌을 맞아 항로 내 불법어로 행위 등이 늘면서 통항 선박의 안전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며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불법 행위 근절로 안전한 군산항 만들기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