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4.22(월) 289호

 

 

 

 

이남기 초대전 ‘나의 눈길이 머문 자리’…5월 12일까지

  
2019-04-12 10:54:53

 

형형색색 아크릴, 수채화 전시회 두 번째로 가져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하 박물관)에서는 봄을 맞아 내달 12일까지 이남기 작가 초대전 '나의 눈길이 머문 자리'를 연다.

이번 전시는 사물의 특징을 단순하게 표현하면서도 대담한 원색사용으로 얼핏 후기 인상주의 화가인 ‘앙리 마티스’의 작품을 연상시킨다.

봄 꽃을 시리즈로 한 ‘산수유마을’‘개나리’‘선운사 동백’ 은 화려한 색감사용으로 나뭇잎 하나하나를 이남기 특유의 붓터치로 표현했다.

특히 ‘산수유마을’은 봄날 산수유 꽃잎이 흩날리는 모습을 낭만적이면서도 안정감 있게 그려낸 점이 돋보인다.

‘궁전’‘행복한마을’‘강이 있는 마을’은 누구나 어릴적 한번씩 꿈꿔봤을 동화속 마을을 그려냈다.

이제 25세인 이남기 작가는 장애를 갖고 있지만 어릴적부터 그림에 남다른 재능을 나타내며, 이미 다수의 수상을 통해 작품성을 널리 인정받았다.

이남기 작가는 “가진 장애로 제 그림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할 수는 없지만, 제 시선으로 바라본 세상과 사물에 대해 그림으로 표현하고 싶었다” 며 이번 전시회를 여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박물관 시민열린갤러리는 매년 예술적 소양이 뛰어난 일반 시민들이 참여해 꾸며지는 전시공간으로 이번 이남기 초대전은 두 번째로 여는 전시이다.

/문경미 기자(goodmkm@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