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6.26(수) 297호

 

 

 

 

군산 고용위기지역으로 1년 연장 ‘확정’

  
2019-04-04 17:41:28

 

군산시·전북도 지정기간 연장에 총력대응 결실 맺어…

 


지난 1월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강임준 시장이 9개 위기지역 국회의원, 기초단체장들과 함께 고용위기 자립지원 특별법(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의 현행법 개정 포함) 발의 계획을 발표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3월 군산시가 신청한 고용위기지역 지정 1년 연장을 심의 끝에 지난 4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군산시는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연장 결정이 시민에게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희망이 될 수 있도록 고용안정과 일자리창출을 위해 총력을 다 할 것을 천명했다.

시는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 연장에 따라 고용사정의 호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발굴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 중점 추진과제로 ‘고용위기 종합지원센터’를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희망근로 지원사업에 대한 국비 확보로 안정적인 공공일자리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청년구직활동수당, 청년창업 희망키움 지원사업 등의 신규 사업과 청년센터 및 창업지원센터 개소로 소통 공간과 다각적인 창업활동지원을 통한 창업생태계 기반시설도 마련한다.

이와 함께 고용위기지역에 지원되는 정부의 지원사업인 훈련연장급여, 생활안정자금, 고용유지지원금, 지역고용촉진지원금 등 근로자와 실직자 및 사업주를 위한 지원사업은 지정기간 연장에 따라 지속 지원된다.

군산시 관계자는 “지난 1년동안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미흡한 부분도 있어 지정연장을 통해 미흡한 부분을 해결하고 고용위기를 반드시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시와 전북도는 적극 공조를 통해 지정기간 연장이 최종 확정되는데 총력을 다해 왔다.

/문경미 기자(goodmkm@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