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5.23(목) 293호

 

 

 

 

市, 전국 최초‘서민금융 지역협의체’만든다

  
2019-03-12 14:03:38

 

市-금융권-자활센터 연계 지역밀착형 체계 구축

 

유관기관 한 곳만 방문해도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 지원


군산시가 전국 최초로 ‘서민금융 지역협의체’를 구성했다.

시는 12일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와 함께 주축으로 금융권, 자활센터 등 8개 유관기관과 서민금융 지역협의체를 구축하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협의체는 향후 운영방안과 참여기관의 지원제도 공유 등 유관기관 한 곳만 방문해도 개인별 맞춤형 지원이 가능하게 했다.

이로써 서민이 대출, 채무조정, 취업 등 개개인의 상황과 목적에 따라 각각의 관련기관 방문을 해야 하는 불편이 한곳만 방문해도 지원받을 수 있게 된 것.

시 관계자는 “전국 최초로 운영되는 만큼 앞으로 서민금융 지역협의체의 활성화에 주력하고 기관 간 협업을 통해 이뤄지는 다양한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월 개소한 군산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는 서민을 위한 맞춤형 원스톱 금융ㆍ복지 상담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2월말 기준 총 232건(종합상담 66건, 미소금융 94건, 채무조정 70건 등)의 서비스를 지원했다.

/문경미 기자(goodmkm@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