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3.20(수) 284호

 

 

 

 

GM군산공장 활용 '군산형 일자리' 6월 정부에 신청

  
2019-03-07 19:16:21

 

전북도, 3월 중 일자리 TF 구성…모델 구체화

 

제2의 ‘전북군산형 일자리’도 추가 발굴


지난 5일 전북도청에서 개최된 전북지역 상생형 일자리 모델 발굴확산을 위한 전북 대도약 정책협의체 분과위원회에서 참석한 위원들이 발언하고 있다.(사진 : 전북도 제공)

전북도가 오는 6월 군산형 일자리 모델을 구체화하여 정부에 사업 신청을 하기 위해 상생형 일자리 특별전담조직(TF)을 구성한다.

또 제2의 전북군산형 일자리 모델도 추가발굴 하기로 했다.

도는 지난 5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대도약협의체 분과위원을 비롯해 실무지원을 위한 특별전담조직(워킹그룹)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전북지역 상생형 일자리 모델」 발굴·확산을 위한 전북 대도약 정책협의체 분과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정부가 지난달 21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상반기 중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 2~3곳을 추가 발굴하고, 관련법 개정 등을 통해 지원하겠다”고 밝힌데 따른 것으로 지엠 군산공장 활용 「전북군산형 일자리」 모델 외에 도내 타 지역으로 확산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위한 시간이기도 했다.

위원들은 지엠 군산공장 활용 「전북군산형 일자리」 모델에 참여하는 기업형태로는 대기업이 가장 바람직하지만 중소기업의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것이 현실적인 대안이라는 의견이 많았으며, 다만 기업의 수가 너무 많으면 사업의 지속적인 운영에 어려움이 예상된다고도 조언했다.

이 자리에서 유희숙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지엠 군산공장을 활용한 ‘전북군산형 일자리’ 모델은 자동차 관련 기업을 유치해 기존 유휴공장을 이용,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는 강점이 있다”면서 “기업이 믿음을 갖고 투자할 수 있는 최적화된 일자리 모델을 만드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4월까지는 지엠 군산공장을 활용한 참여기업을 유치하여 대도약 정책협의체를 중심으로 분과위원 및 전문가 의견 수렴 및 노·사·민·정간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지역실정과 참여기업에 맞는 모형을 만들고, 6월까지는 상생협약 체결 후 산업통상자원부에 사업신청 등을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어 도는 ‘제2의 전북군산형 일자리’ 추가 발굴도 모색하기로 했다.

김미정 전북도 일자리정책관은 이날 안건보고를 통해 “정부가 일자리 여건의 구조적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상반기 내 광주형 일자리와 같은 다양한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 추가 발굴에 의지를 보이고 있다”며, “노·사·민·정 상생 협약을 통한 ‘전북 상생형 일자리’ 모델 개발과 함께 자체적인 인센티브 패키지를 마련해 정부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3월 각계각층의 외부 전문가 및 일자리 유관기관 등으로 구성된 ‘상생형 일자리 특별전담조직(TF)’을 구성·운영할 계획으로 정무부지사를 단장으로 10명 내외의 전문가가 참여하며, 상반기 내에 일자리 모델 개발과 함께 인센티브 패키지안을 발표하겠다는 로드맵을 내놨다.

일자리모델 유형을 살펴보면 협동조합 등 사회적 경제 분야와 유통, 탄소·신재생에너지·바이오, 농촌관광, 환경·기후, 의료, 마이스(MICE) 산업 등에서 지역별로 실질적인 일자리 창출 돌파구를 제시할 방침이다.

인센티브는 정부가 제시하고 있는 투자보조금, 공유지 임대시 대부요율 인하, 관내도로 건설, 부동산 지방세 감면, 임대주택 공급, 문화ㆍ시설 건립 등 근로자 복지후생 증진 지원 이외에도 자체적으로 지원 할 수 있는 인센티브 패키지를 마련하고, 상생형 지역일자리 요건, 지원내용, 절차 등에 대한 메뉴얼을 마련하여 지원체계를 확립한다는 복안이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