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4.22(월) 289호

 

 

 

 

설 명절 전후 해상범죄 "11건" 적발

  
2019-02-11 10:40:21

 

군산해경, ‘고질적 해상범죄’강력 단속

 

설 명절을 전후해 강력한 단속을 실시한 군산해경이 11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했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는 “지난 1월 21일부터 2일 8일까지 민생침해사범 특별단속을 펼쳐 11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유형별로는 ▲무허가 또는 불법어구를 이용해 조업한 불법어업 행위 9건 ▲선불금만 받고 승선하지 않은 선불금 사기 행위 1건 ▲사기 혐의 지명통보자 1건 등이다.

특히, 불법어업 행위(수산업법 위반)로 적발된 9건 가운데 7건이 충남 선적 어선으로 도계를 침범해 조업하다 적발됐다.

이밖에 새만금방조제 인근 해역에서 무허가 형망 어구로 새조개를 불법으로 포획하다 적발된 어선도 2척으로 집계됐다.

해경은 이 기간 동안 가용경력과 경비함정을 동원해 대대적인 해·육상 입체 단속활동을 벌였다.

또, 단속기간 동안 다양한 현장민원과 첩보를 수집해 올 한해 수사 활동에 반영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서정원 군산해양경찰서장은 “매번 단속활동에도 불법어업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며 “시기별·테마별 불법어업 단속활동을 펼쳐 고질적인 범죄행위를 척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