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2.22(금) 281호

 

 

 

 

새만금 국제공항·상용차산업 혁신성장 ‘예타면제 확정’

  
2019-01-31 18:04:20

 

50년 도민 염원, 전북의 하늘 길 열려…

 

정부, 국가균형발전 기반구축사업 공식 발표

# 도, 친환경ㆍ미래형 상용차산업 생태계 구축
   군산시ㆍ새만금 일원에 1,930억원 투입


▲새만금국제공항 조감도(사진제공:전북도)

전북도의 최대 현안인 ‘새만금 국제공항’과 ‘상용차 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 생태계 구축’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 대상 사업으로 확정돼 조기에 현실화 될 수 있게 됐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지난 29일 국가균형발전 기반구축사업(예타면제)에 대한 최종 심사결과를 발표하고 전라북도는 ‘새만금 국제공항’과 ‘상용차 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 생태계 구축’사업이 포함돼 이날 국무회의 의결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먼저 새만금 국제공항 건립으로 도로 항만, 공항이 하나로 연결되는 물류 교통망이 완성됨에 따라 새만금을 전 세계 육상과 해상, 항공교통 물류의 허브로 키우려는 계획도 탄력을 받게 됐다.

특히 50년 도민의 염원인 전북의 하늘길이 열려, 새만금에 세계적인 기업들을 유치해 동북아 경제중심지로 성장시키려는 구상도 현실화될 가능성이 커졌다.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의 예타면제는 국제공항 건설의 현실화 확정과 함께 행정절차(기간)를 획기적으로 단축했다는 의미를 갖는다.

이번 정부의 결정으로 공항건설 사업은 지난 1968년 전주 송천동 군비행장에 김포와 제주노선 항공기가 취항한 이후 50년, 공사계약 및 보상까지 완료하고도 감사원 감사에서 착공시기를 조정하라면서 2004년 사업을 중단한 김제공항 건설사업 무산 이후 15년 만에 재개된 현안이 결실을 맺게 됐다.

또 지난 2008년 정부에서 예비타당성 조사를 생략하고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한 광역경제권 30대 선도프로젝트에 포함되어, 2011년 새만금 종합개발계획에 공항부지가 반영되었으나 그동안 진전이 없었던 상황이었다.

하지만 민선6기 송하진 전북도정의 출범과 함께 새만금의 성공과 속도감 있는 개발을 위해서는 가장 우선적으로 공항이 필요하다고 판단, 도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온 결과 2016년 5월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계획을 반영해 냄으로써 어렵게 국제공항 건설 재개의 첫발을 내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때를 맞춰 국토교통부에서도 2016년 12월부터 2018년 3월까지 항공수요용역을 실시한 결과 새만금개발 효과를 반영하지 않고도 2025년에 67만명, 2055년에 133만명에 이르고 여기에 새만금 개발효과를 반영할 경우에는 2025년 94만명, 2055년에는 210만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측된다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전북도의 이러한 노력이 현 문재인정부 들어서면서 국가 주도의 속도감 있는 새만금사업을 위해 대통령 지역공약과(‘17. 5) 100대 국정과제(‘17. 7) 반영 및 내부개발, 투자유치 가속화와 맞물려 국제공항의 필요성은 더욱 절실해졌다.

이에 따라 전북도는 정부가 지난해 10월24일 제18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하는 사업의 예타면제 방안 등을 논의하면서 지역경제에 파급효과가 큰 광역권 교통·물류기반, 전략산업 등을 공공투자 프로젝트로 추진한다는 방침에 즉각 대응해 새만금 국제공항과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 무주~대구 고속도로 건설 등 3개 사업을 정부에 신청했다.

전북도의 이러한 노력에 민-관-정의 도민 총의와 열망이 모아져 최종 새만금 국제공항 예타면제 건설 확정이라는 결실을 맺게 된 것이다.

전북도 송하진지사는 정부의 이 같은 결정에 “우리 도민의 50여년 염원으로 숙원사업이자 도민들의 간절한 열망이 담겨있는 최대 현안사안이 해결된 것”이라며 “국가적으로도 새만금이 환황해권 물류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구축될 수 있게 됐다”고 크게 환영했다.

이어 전북도는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한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사업이 국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예타 면제는 군산조선소 가동중단(‘17.7.1)과 GM군산공장 폐쇄(‘18.5.31)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지속가능한 성장기반 마련 및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사업을 추진하기로 하는 정부의 공식 결정이다.

이 사업은 빠르면 ‘19년부터 ‘23년까지 5년간 군산시, 새만금 일원에 1,930억원을 투입하여 상용차 점프-업 융복합 기술개발, 시험·실증 연구기반 구축과 부품생산 집적지 육성 및 기업지원을 추진한다.

즉 상용차 점프-업 융복합 기술개발은 상용 전동화, 자율(군집)주행 핵심기술 및 안전성 향상 기술개발을 통한 선제적 시장확보와 연비ㆍ동력성능ㆍ수송능력 향상 기술 등 상용부품 고도화 기술개발로 지속성장이 가능한 산업으로의 전환을 추진하는 사업이다.

또 기술개발과 연계한 인프라 구축사업으로 기술개발 촉진을 위한 장비구축을 통해 시험ㆍ실증을 지원할 공동연구(Co-LAB센터) 공간조성과 전문기업 육성을 위한 테크비즈 프라자 구축, 시제품 제작 등 기업지원 사업도 병행해 추진할 계획이다.

본 사업의 예타 면제는 친환경ㆍ미래형 상용차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핵심 기술개발, 시험ㆍ실증 기반구축 등을 통한 GM군산공장 폐쇄와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의 어려움 극복과 미래를 위한 전북경제의 획기적 체질개선의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 상용차산업 조성으로 앞으로 새로운 일자리 4,866개 창출, 자동차ㆍ부품 생산유발 8,446억원 이상 증가와 함께 전북에 명실상부한 상용차의 미래형 산업생태계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송하진 지사는 “정부의 전북에 대한 관심을 굳게 믿고 기대와 희망을 갖고 기다린 보람이 있다”며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GM 대우공장 폐쇄로 침체된 전북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고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