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2.22(금) 281호

 

 

 

 

소상공인 긴급자금 150억 원 지원

  
2019-01-24 18:40:40

 

설명절 앞두고 업체당 최대 7천만원

 

전북신보, 보증처리일수 4일로 단축


설 명절을 앞두고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자금 150억 원이 지원된다.

전북도와 전북신용보증재단(이하 전북신보)은 소상공인에게 지원해 주는 `설명절 소상공인 특별보증(이하 특별보증)`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21일부터 2월 22일까지 한 달 동안 진행되며 보증한도는 업체당 최대 7,000만원으로 기존 심사기준과 심사절차를 크게 줄여 최대한 신속하고 효율적인 보증서를 발급하고 나섰다.

이를 위해 한 달 동안 본·지점 비상근무체계를 갖추고 기존에 7일 정도 걸리던 보증처리일수를 4일로 단축하여 적기에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특별보증은 민족 대명절인 설을 앞두고 자금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의 자금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특히 최근 최저임금 인상 및 내수 부진으로 경영애로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자금지원에 집중해 이들의 원활한 자금흐름을 돕고 이를 통한 지역경제 활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북신보 김용무 이사장은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자영업자들에게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소상공인들이 필요한 자금을 적기에 지원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원대상은 전라북도에서 자영업을 영위 중인 소상공인이며, 자금지원이 필요한 소상공인들은 가까운 지점에 방문해 상담받거나 전북신용보증재단(본점 230-3333, 군산지점 452-0341)으로 문의하면 된다.

/문경미 기자(goodmkm@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