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2(화) 351호

 

 

 

 

농어촌공사 군산지사 ‘집 고쳐주기’ 활동에 발 벗고 나서

  
2020-08-05 07:51:55

 

수혜가구 방문, 주거 환경 개선 위해 ‘구슬땀’

 

한국농어촌공사 전북지역본부 군산지사(지사장 송홍석)는 4일, 직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농어촌 집 고쳐주기’ 사회공헌활동에 나섰다.


4일 농어촌공사 군산지사 임직원들이 수혜가구 및 취약계층의 주거환경개선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집 고쳐주기는 한국농어촌공사에서 다솜둥지복지재단과 함께 농어촌 취약계층의 노후한 집을 수리·보수하여 주거환경 개선과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기 위한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이다.

이 날 공사 직원들은 수혜 가구를 방문하여 외벽 수리 및 페인트칠, 처마 보강 등 보수 공사를 돕고, 주변 환경 정리를 하는 등 거주민의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이번 수혜 가구인 원당마을에 거주하는 가구주는 ”집이 낡아 외풍이 들어오고 빗물도 새는 등 어려움이 많았는데, 공사에서 이렇게 집수리를 해주어 정말 기쁘고 고맙다.“ 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농어촌공사 군산지사는 ”공사에서 운영 중인 집 고쳐주기, 일손 돕기, 브라이트 운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이 있는데, 앞으로도 농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해 복지사업을 지속적으로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문윤규 기자(ygm2345@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