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3(목) 324호

 

 

 

 

군산해경, 김 양식장 관리선 실종 선원 2명 수색 중

  
2019-11-25 12:51:33

 

 


해경이 실종된 양식장 관리선 선원들을 수색하고 있다.

김 양식장 작업을 위해 나간 양식장 관리선에서 실종된 선원 2명에 대한 해경의 수색작업이 계속 되고 있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는 지난 24일 오후 11시 9분께 군산시 옥도면 무녀도 인근 해상에서 작업 중인 양식장 관리선(0.5t, 60마력, 선명 없음, 승선원 5명)이 입항하지 않았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가운데 25일 오전 7시 57분께 군산시 옥도면 비안도 남서쪽 7.4km 해상에서 항공 수색중인 헬기에서 연락 두절된 양식장 관리선을 발견했다.

해경은 전복된 상태로 발견된 선박에 항공 구조사를 투입해 선원 3명(한국인 1명, 러시아인 2명)을 구조해 헬기로 이송했다.

구조대원들이 잠수해 전복된 선박 내부 수색을 했지만 추가 실종자는 발견되지 않았다.

현재, 러시아 선원 2명은 모 병원에서 치료중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한국인 선원(49년생)은 오전 10시 16분께 사망 판정을 받았다.

해경 조사에서 러시아 선원은 “이날(24일) 오후 6∼7시경 높은 파도로 선박 안으로 물이 많이 차면서 전복됐다”며 “러시아 선원 2명과 사망한 한국인 선원은 전복된 배 위로 올라왔고 나머지 2명은 생사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해경은 경비함정과 어선 등 선박 26척과 헬기 4대를 동원 해상수색을 벌이고 있고, 해경과 군인 등 100여명을 동원해 무녀도와 인근 도서지역 해안가를 수색하고 있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