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8.23(금) 305호

 

 

 

 

손목 절단 中선원 긴급이송

  
2019-05-13 09:51:57

 

군산해경, 경비함정ㆍ닥터헬기 릴레이 이송 작전

 


조업중 손목이 절단돼 생명이 위급한 중국인 선원이 해양경찰 경비함정과 닥터헬기로 신속하게 이송됐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서정원)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전 10시 29분께 옥도면 어청도 남서쪽 130Km 해상에서 조업중인 중국 석도선적 유망어선 A호(61톤)에서 손목 절단 환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았다.

해경은 인근 해역에서 경비중인 1천톤급 경비구난함(1001함)을 급파했다.

1001함은 오전 10시 54분께 중국어선 A호에 도착, 환자 B씨(45)의 절단된 손목의 지혈작업 등 응급처치에 들어갔다.

또, 환자 B씨(45)를 1001함으로 이송 후 해양원격의료시스템으로 목포 소재 한국병원으로 연결해 의사의 원격진료로 응급처치를 하면서 어청도로 이동했다.

이날 오후 2시 53분께 어청도 앞 해상에 도착한 1001함은, 고속단정으로 환자 B씨를 신속하게 어청도항으로 이송했다.

환자 B씨는 오후 3시 6분께 닥터헬기로에 탑승, 3시 30분께 익산 소재 모병원으로 이송됐다.

한편, 해경 조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경 A호에서 양망 작업 중 선원 B씨의 왼쪽 손목이 절단돼 응급처치 후 중국으로 귀항하려 했지만 상태가 악화돼 해양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