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5.21(화) 293호

 

 

 

 

소룡동 폐기물처리장 공사현장 화재 초기진압

  
2019-03-11 11:07:42

 

군산소방서, 신속한 진압으로 큰 피해 막아

 


지난 9일 오전 9시 15분께 소룡동 폐기물처리장 소각로 공사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군산소방서의 신속한 진압으로 큰 피해를 막았다.

군산소방서(서장 구창덕)가 지난 9일 발생한 소룡동 폐기물처리장 소각로 공사현장 화재를 초기 진압해 자칫 큰 인명 및 재산피해로 이어질 수 있었던 상황을 막았다.

소방서에 따르면 9일 오전 9시 15분께 소룡동의 한 폐기물처리장에서 산소용접기 취급 부주의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신고를 받은 소방서는 현장과의 거리가 약 5.5km인 항만센터에서 8분만에 도착했으며, 도착 29분만에 초진에 성공하고, 10시 30분께 화재를 완전 진압했다.

이번 화재는 군산소방서만의 출동방식인 전면대응전술이 초기 진압에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전면대응전술 출동은 초기 화재진압 대응역량 강화와 효과적인 인명구조를 위한 전술법으로 이번 화재에도 초기에 12대의 소방차량과 33명의 소방대원을 투입해 화재 진압한 결과 공장 전체 건물로의 연소확대를 저지했고, FRP재질의 세정탑 1기만이 소실됐다.

구창덕 소방서장은 “소방서에서 실시하고 있는 전면대응전술과 화재현장최적 인명구조전술을 통해 군산관내 화재발생시 인명피해와 재산피해를 줄이는데 노력 하겠다”며 “화재 발생 시마다 소방활동검토회의를 통해 소방서에서 추진하고 있는 전술법을 보완해 더욱 안전한 군산 만들기에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