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3(토) 366호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2020-11-23 10:10:49

 

23일 0시부터 전라북도 전 지역 1.5단계로 격상

 

집회·시위, 대규모 콘서트, 축제는 100인 미만으로 인원제한

종교시설, 좌석 수 30% 이내로 인원 제한... 모임식사, 숙박행사 금지
유흥시설, 면적 4㎡당 1명의 인원제한에 춤추기, 좌석간 이동금지 추가

도내 전지역이 23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됐다.

23일 군산시에 따르면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로 격상되며 시설에 따른 규제가 변화된다.

모임 행사에서 집회·시위, 대규모 콘서트, 축제는 기존 500명 미만에서 100인 미만으로 인원제한을 두고 2m의 거리두기를 권고하게된다.

종교시설은 정규예배 등 좌석 수의 30% 이내로 인원을 제한하고 모임식사 금지, 숙박행사가 금지된다.

유흥시설(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형태의 일반음식점, 헌팅포차의 운영업소)은 기존 시설면적 4㎡당 1명의 인원제한에서 춤추기, 좌석간 이동 금지가 추가된다.

방문판매 홍보관에서는 21시 이후 운영이 중단되고 노래방은 시설면적 4㎡당 1명의 인원제한, 음식 섭취 금지가 포함된다.

결혼식장, 장례식장, 목욕장업, 오락실, 멀티방, 실내 체육시설 등은 시설면적 4㎡당 1명의 인원제한이 되고 학원(교습소포함), 직업훈련기관, 이미용업 도 시설면적 4㎡당 1명의 인원제한 또는 한칸 띄우기를 해야 한다.

영화관, 공연장, PC방은 다른 일행 간 좌석 띄우기가 실시되고 스포츠 행사는 수용가능인원의 30%만 수용해야 한다.

국공립시설 역시 수용가능인원의 50%로, 경륜, 경정, 경마, 카지노는 20%로 제한된다.

다만 각 시군의 판단에 따라 방역관리 상황, 시설 등을 고려해 일부 탄력적 운영이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최근 인근지역과 우리지역에 코로나19의 발생이 3차 재유행으로 표현될 만큼 엄중하다”면서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고 각종 소모임들을 최소화해 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윤규 기자(ygm2345@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