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1.20(수) 366호

 

 

 

 

군산시, 25억 규모 한전 전선지중화 사업 선정

  
2020-12-29 16:26:56

 

선유도 해수욕장 · 은파순환길, 2곳 전선지중화 사업 내년 착공

 

군산시 선유도 해수욕장과 은파호수공원에 대한 전선지중화 사업 착공이 확정됐다.

국회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신영대 의원(군산시,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군산시 선유도 해수욕장과 은파호수공원 2곳에 대한 전선지중화 사업이 2021년부터 시작된다.

전선지중화사업은 군산시 선유도항(선유도 474)에서 짚라인 앞(선유도리 4) 구간과 은파호수공원 관리사무소에서 음악분수 앞쪽(9-4화장실) 구간이다.

이 구간의 경우 한국전력의 2020년 가공배전선로 지중화사업 대상지에 선정되어 내년 4월경부터 공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군산시 선유도 해수욕장과 은파호수공원에 대한 전선지중화 사업 착공이 확정됐다. 선유도해수욕장에서 선유3구까지 1.4km 구간에 총사업비 13억원, 은파순환길 900m 구간에 총사업비 12억원이 각각 투입될 예정이다.

그동안 선유도 해수욕장은 2017년 연륙교 개통 이후 전라북도의 대표 관광명소가 되었으나 공유수면에 설치된 가공선로가 미관을 해쳐 경관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았다.

또 은파순환길은 미관개선의 필요성과 함께 가공선로 주변 나무로 인한 전선 파손 등 안전상의 문제가 지적되어 군산시에서도 전선지중화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 사업은 해당 구간의 전주와 통신주를 제거하고 전선과 각종 통신선을 지하로 매설하는 사업이다.

해당 사업이 완료되면 보행자의 통행 불편 해소 및 교통 여건 개선,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경관 역시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신영대 의원은 “군산시와 함께 노력한 결과 시급했던 두곳의 전선지중화사업이 시작되어 다행”이라면서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과 군산 발전을 위한 사업들의 추진을 위해 국회 차원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영대 의원은 올해 국정감사를 통해 전선지중화율의 지역별 격차를 지적하고 지방자치단체 재정 여건에 따른 부담비율 개선을 촉구하는 등 전선지중화 사업의 추진 필요성을 역설한 바 있다.

박정희 기자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