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8(수) 328호

 

 

 

 

시의회‘군산 산업·고용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연장 촉구’

  
2020-02-21 11:04:31

 

박광일 시의원 건의문 채택

 


박광일 시의원(마선거구)

군산시의회(의장 김경구)는 지난 20일 제224회 1차 본회의에서‘군산 산업·고용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연장 촉구’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건의문을 발의한 박광일 의원은“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에 이어 세계 3위의 태양광 폴리실리콘 생산업체인 OCI 군산공장 구조조정으로 침체된 지역경제가 휘청거리고 있는 가운데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피해까지 겹쳐 군산경제가 최악의 위기 상황에 몰려 있다”고 주장했다.

또“2년 전 정부가 산업 및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군산지역을 전국 최초로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해 다각적인 지원을 했지만, 현재까지도 군산지역의 생산 및 수출이 90% 이상 급감하고 제조업의 연속되는 가동중단 및 폐쇄로 종사자들이 일자리를 잃고 타지역으로 전출하는 등 인구감소는 물론 지역경제는 활력을 잃고 침체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이어“지금 현실은 지자체의 노력만으로는 경제 회복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오는 4월 만료되는 군산 산업 및 고용위기대응 특별지역지정 연장이 그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군산지역보다 뒤늦게 특별지역으로 지정된 경남 거제 등 다른 5곳이 지난해 이미 2년 연장을 확정지은 상태일 뿐만 아니라 경남과 전남의 경우 조선산업 회복세에 힘입어 생산지수가 지난해부터 반등세로 돌아섰지만 전북은 여전히 하락세를 보이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광일 의원은“군산시는 그동안 초토화된 지역경제를 회생시키기 위해 전기차클러스터 구축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오고 있지만 단기간내 지역경제의 회생은 역부족인 상태이다”며“군산지역의 경제위기에 신속하게 대응하여 경제여건을 개선하고 지속적인 산업성장기반을 조성할 수 있도록 군산산업 및 고용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연장 해줄 것”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시의회는 이날 채택한 건의문을 대통령, 국회의장, 국무총리, 국회 각 정당 대표 및 원내대표, 기획재정부장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고용노동부장관 금융위원장에 송부했다.   

/조경신 기자(vip2300@hanmail.net)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2020년 4월 15일 실시하는 21대 국회의원선거와 관련해 '공직선거법' 제82조의 6(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대화방 등의 실명확인)에 따라 2020.04.01~2020.04.15일까지 기사댓글을 제한합니다. 감사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