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6(토) 375호

 

 

 

 

코로나 재확산, 노인이용시설 휴관에 따른 긴급돌봄서비스 강화

  
2020-09-07 12:32:16

 

도내 무료 경로식당 어르신 도시락 배달․담당공무원 지정 안부확인

 

지난달 23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전국적으로 확대됨에 따라 현재 도내 7천여개의 경로당과 23개의 노인복지관이 모두 운영을 중단한 상태다.

군산지역은 현재 군산노인종합복지관과 금강노인복지관 등 2곳이고 경로당은 523개이다.

올해 2월 코로나19 폭증으로 6개월여 운영이 중단된 이후 운영을 재개한지 채 한 달도 되지 않아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다시 운영이 중단됨에 따라 어르신들의 활동공간이 사라짐으로써 자칫 우울증 등 건강악화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도는 도와 시군노인회, 23개 노인복지관, 52개 맞춤돌봄 서비스 수행기관 등과 협력해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좀 더 세심한 관심을 가지고 돌봄 지원체계를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시군에서도 홀로 계시는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담당공무원을 지정해 안부전화를 통해 안전과 건강상태 등을 확인하고 있으며 도움이 필요한 어르신에게 긴급돌봄 서비스를 지원받도록 안내하고 있다.

또한 노인복지관 등에서 무료경로식당을 이용중인 2,500여명의 어르신에 대해 자원봉사자, 생활지원사 등을 통해 도시락이나 대체식 등을 배달해 드리면서 안부확인도 병행하고 있다.

전북도 노인복지과 김영식 과장은 “코로나19로 그 어느 때보다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어르신들의 안전과 돌봄서비스를 제공해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정희 기자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