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9(월) 318호

 

 

 

 

해신동, 월명·영화동, 소룡동 뉴딜사업 도전

  
2019-08-13 18:05:29

 

국토부에 공모사업계획서 제출…역량 집중

 


지난해 6월 해신동 지역상인들이 광주 송정역시장의 도시재생 선진사례 답사에 나섰다.

해신동, 소룡동, 월명·영화동이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하고 본격 대응에 나섰다.

시에 따르면 지난 2일 국토교통부에서 시행하는 '2019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해신동, 소룡동, 월명·영화동 3개소를 사업대상지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해신동은 중심시가지형, 소룡동은 주거지지원형, 월명·영화동은 지역특화 중심시가지형으로 공모사업계획서를 각각 제출했다.

▲해신동은 해망굴, 수산물센터를 연계한 거점 개발을 통해 기존 도시재생선도지역과 주변을 네트워크화 하는 전략을 ▲ 소룡동은 노후된 주거환경개선사업과 주민편익시설 확충으로 정주여건 개선을 ▲월명·영화동은 우수한 근대건축자산을 보존하고 선도지구 사업을 보완함으로써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전략을 담고 있다.

특히 해신동은 두차례, 소룡동은 세차례 공모에 탈락해 재도전하는 대상지로 지난 번 사업계획서를 비롯한 활성화 계획 등에 수정과 보완을 거쳐 금번에는 반드시 선정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는 서면평가, 현장실사, 발표평가, 종합평가 등을 거쳐 9월 말 사업대상지가 최종 확정되며 3곳이 모두 선정이 되면 총 450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되고 도비를 포함한 지방비 매칭으로 총 667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시 관계자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쇠퇴한 도시를 재활성화시켜 주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도시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현 정부 주요 국정과제 중 하나”라며 “군산시의 경우 현재 월명동 도시재생 선도지구 사업을 완료하고 지난 2017년 12월에 선정된 중앙동과 산북동 2곳에 대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2022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문경미 기자(goodmkm@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