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3(수) 373호

 

 

 

 

새만금산단, 미래차 집적화단지 기업유치 가속화 행진

  
2020-08-26 10:21:42

 

(주)비전에셀, 전기차전장부품 제조공장 150억원 투자협약

 


(주)비전에셀 위치도


새만금개발청(청장 양충모)은 26일 ㈜비전에셀과 전기차 전장부품 제조공장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김우상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산업단지사업단장, 정식원 ㈜비전에셀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비전에셀은 새만금 국가산단(1공구) 17,730㎡ 용지에 150억원을 들여 배터리 관리장치(BMS) 모듈과 자동차 전조등․실내등에 쓰이는 엘이디(LED) 램프 제작공장을 건립할 계획이다.

배터리 관리장치(BMS; Battery Management System)란 배터리팩의 전압, 전류, 온도 등을 최적의 상태로 유지․관리하고, 배터리 교체시기와 문제점 등을 사전에 발견하는 기능을 수행하는 장치다.

지난 2002년에 설립된 ㈜비전에셀은 배터리 관리장치(BMS) 모듈, 조명·엘이디(LED) 모듈의 검사장비를 개발·제작해 국내외 주요 기업들에 납품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투자는 타지역 대비 새만금의 우수한 지원혜택과 새만금 산단 내 전기차·자율차 기업 집적화 추진에 따른 기업 간 협력 및 동반성장 효과를 고려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비전에셀이 새만금에서 성공적으로 사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새만금 산단에 조성되는 미래차 집적화단지가 전기차․자율차 산업의 중심지로 부상할 수 있도록 관심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새만금청은 전북지역에 구축된 자동차 생태계와 연계할 수 있는 미래차 분야를 전략적 육성산업으로 정하고 관련 기업과 함께 기업에 산업화 기술을 지원할 연구기관을 집중적으로 유치하고 있다.

지금까지 전기차, 특장차, 무선통신장치 등 전장부품 제조기업 및 연구기관 5개사(215천㎡, 542명 신규고용)가 입주계약을 체결했고 다수의 전기차·자율차 관련기업과 투자 논의가 진행되는 등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고 있다.

또한 지난달은 (재)자동차융합기술원과 ‘미래형 상용차 산업생태계 구축’을 위한 테크비즈프라자 건립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새만금이 친환경 전기차 부품소재에 특화된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되는 등 미래차 집적화단지 구축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박정희 기자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