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3(수) 373호

 

 

 

 

가을무‧가을배추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 접수

  
2020-08-25 12:35:28

 

작년 태풍 영향, 큰 가격 변동폭 예상…가격 하락 대비

 

읍·면·동사무소‧지역농협, 내달 29일까지 접수‧군산 2개 품목



전북도는 삼락농정 대표사업인 '2020년 농산물 최저가격 보장제’ (이하, 주요농산물 가격안정 지원사업)의 대상 품목 중 가을무, 가을배추의 신청을 읍·면·동사무소와 지역농협에서 다음달 29일까지 받는다.

신청대상 시‧군은 도내 11개 시‧군이며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농업인은 시‧군 통합마케팅조직이나 지역농협과 출하 계약서를 작성하고 농지 소재지의 읍·면·동사무소 또는 지역농협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가을무는 군산, 익산, 김제, 완주, 진안, 무주, 장수, 순창으로 8개 지역이고 가을배추는 군산, 전주, 익산, 남원, 김제, 완주, 진안, 무주, 장수, 임실, 순창 등 모두 11개 지역이다.
2개 폼목을 신청‧접수한 지역은 군산을 비롯해 김제, 완주, 진안, 장수, 순창 등 5개 지역이다.
     
지난해 주요농산물 가격안정 지원사업은 시장가격이 기준가격 이하로 하락한 4개 품목 양파, 마늘, 건고추, 노지감자의 773농가에게 41억8천만원의 차액을 지원하며 도 농업인만이 누릴 수 있는 농업의 안전벨트 역할을 톡톡히 한 바 있다.

주요농산물 가격안정 지원사업은 ▲2016년 227농가가 처음으로 사업에 참여한 이후 ▲ 2017년 1,119농가 ▲ 2018년 1,736농가, ▲ ▲2019년 1,928농가 등 해마다 참여 농가가 꾸준히 증가하며 농업 현장에서 중소농가들의 뜨거운 관심과 지지를 받고 있다.

도 관계자는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실시한 품목별 재배 의향조사 결과를 보면 가을무와 가을배추는 지난 2019년 태풍 피해로 출하기 가격이 높다”며 “올해 재배의향이 작년보다 각각 9.6%, 18.6%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고 어떤 품목보다도 가격 변동 폭이 큰 품목이다“고 말했다.

또 “도내 가을무, 가을배추를 재배하는 모든 농업인들이 기간내 사업을 신청해 가격 하락에 대비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주요 농산물 가격안정 지원사업은 시장에서 가격 변동성이 높은 노지작물을 경작하는 농업인의 경영 안정망을 확대하고 경영기반이 취약한 중소농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으로 대상품목 주 출하기의 시장가격을 조사해 기준가격보다 하락했을 경우 위원회의 결정을 통해 차액의 90%를 보전하고 있다.

대상품목은  양파, 마늘, 건고추, 생강, 가을무, 가을배추, 노지감자, 대파 등이다.

지원대상은 품목당 1,000㎡(300평) ~ 10,000㎡(3,000평) 이하를 재배하며 시‧군 통합마케팅 전문조직 등을 통해 계통출하 하거나 출하약정 농업인 중 시장격리를 신청하고 이행한 농업인이다.
 

박정희 기자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