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2(수) 349호

 

 

 

 

새만금 산단, 전기자동차 클러스터 조성 '돌입'

  
2020-01-13 10:14:00

 

친환경 전기자동차 제조업체 3개사와 입주계약 체결

 


새만금개발청(청장 김현숙)은 10일 에스앤케이모터스㈜,에디슨모터스㈜,㈜대창모터스 등 전기자동차 제조기업 3개사와 새만금 산업단지 입주계약을 체결했다.

전기차 완성업체가 새만금 산업단지에 속속 입주함에 따라, 새만금 전기차 클러스터(협력지구) 조성이 본격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새만금에 대규모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에스앤케이모터스㈜(대표이사 이방우)는 송과자동차(중국) 및 태산하이테크㈜(국내)와 협력해 전기 완성차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순차적인 사업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올해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 89,967㎡에 151억 원을 투자해 전기자동차 제조공장을 건설, 56명을 고용하고 전기트럭·소형 전기승용차 등을 생산할 예정이다.

친환경 전기버스 제조기업인 에디슨모터스㈜(대표이사 강영권)는 탄소복합소재 및 스마트배터리 개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19년 100여 대의 친환경 버스를 공급한 전기버스 사업 선도 기업이다.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 99,174㎡에 282억 원을 투자해 전기버스 등을 생산하고 83명을 고용할 예정이며, 단계적으로 새만금에 투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탑승·배달용 초소형 전기차 선도주자인 ㈜대창모터스(대표이사 오충기)는 한국야쿠르트 전동카트 ‘코코(COCO)’와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DANIGO)’로 유명한 기업이다.

대창모터스는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 50,000㎡에 150억원을 투자해 초소형 전기차 등을 생산하며, 80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새만금개발청은 작년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체결한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에 발맞춘 새만금 전기차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관련 기업을 집중 유치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또한 지금까지 ㈜엠피에스코리아, ㈜코스텍, 나노스㈜, ㈜이삭특장차 등 전기차 업체 4개사가 새만금 산업단지 입주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지난해 11월 새만금 산업단지 1공구가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는 등 투자여건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어 올해도 국내외 관련 업체의 투자가 가속화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올해를 새만금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의  원년으로 여기고, 이번 입주계약을 체결한 기업들이 공장건설에 차질이 없도록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전기차 기업에 대한 추가 유치에도 더욱 힘써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