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6.26(수) 297호

 

 

 

 

새만금에 첫 재생에너지 제조공장 들어선다

  
2019-03-28 17:30:59

 

㈜네모이엔지, 착공식 가져…300여명 고용창출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 위한, 기업 유치 ‘신호탄’


태양광 강소기업인 ㈜네모이엔지가 새만금산업단지 내 현장에서 제조공장 착공식을 가짐에 따라 사실상 새만금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기업유치의 개막을 알렸다.

새만금개발청(청장 김현숙)은 지난 26일 재생에너지 제조기업으로는 새만금에 처음으로 입주하는 ㈜네모이엔지가 새만금산업단지에서 제조공장 착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주)네모이엔지 위치도

이날 착공식에는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강팔문 새만금개발공사 사장을 비롯한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했다.

㈜네모이엔지는 2022년까지 새만금산업단지 2공구 66,000㎡에 총 475억 원을 투자해 육상태양광 구조물, 수상태양광 부유체, 에너지저장장치(ESS; Energy Storage System))를 생산하여 새만금 지역 내에서 추진할 예정인 태양광 발전사업에 필요한 장비와 부품을 공급하는 한편, 수출도 할 계획이다.

또한 2016년 세계 최초로 금속소재 수상태양광 부유체를 선보인 바 있는 ㈜네모이엔지는 국내외 재생에너지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는 역량 있는 기업으로서, 이번 투자로 약 300여 명이 신규로 고용될 예정이어서 전북지역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네모이엔지 윤석진 대표는 “새만금산업단지에서 제품을 생산해 인근 기업들에 공급하게 되면 물류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지리적으로도 중국 진출과 해외수출에 이점이 있어 투자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덧붙여, “기업의 성장과 함께 지역의 인력채용을 통한 고용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네모이엔지의 제조공장 착공이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조성의 기폭제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새만금에 더 많은 기업이 투자할 수 있도록 매력적인 투자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법 개정(’19. 4. 1. 시행)으로 재산가액의 5%였던 국내기업의 임대료를 외국인투자기업과 동일하게 1%로 크게 낮춰 장기임대용지를 제공한다.

특히 군산지역은 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돼, 군산에서 2021년 말까지 창업 또는 사업장을 신설하는 경우에는 5년간 법인세 100% 감면혜택을 받을 수 있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