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18(화) 327호

 

 

 

 

道의회, 군산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촉구

  
2020-02-13 18:17:39

 

나기학 도의원, 특별지역 지정 연장 촉구 건의안 대표발의

 

나기학 도의원(군산 1)

군산 산업 및 고용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정부 및 관계기관에 촉구하는 건의안이 도의회에서 발의됐다.

전북도의회 나기학(군산1)의원이 13일 대표발의한 ‘군산 산업고용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촉구 건의안’은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지엠(GM) 군산공장 폐쇄에 이어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까지 겹치면서 경제여건이 악화된 군산지역의 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정부에 촉구하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2년 전, 정부는 산업 및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전북 군산지역을 전국 최초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해 다각적인 지원에 나섰지만, 현재까지도 해당 지역의 생산 및 수출이 90% 이상 급감하는 등 지역경제가 회복되기보다는 오히려 극심한 침체국면으로 접어들었다는 게 나 의원의 설명이다.

건의안에 따르면 자동차산업은 지엠군산공장 폐쇄 전과 비교해 수출이 약 56%, 생산량은 90% 감소했고, 조선산업은 현대중공업 가동중단 이전 대비 수출은 무려 99% 이상 급감했으며 생산량도 93%나 줄었다.

나기학 의원은 “이처럼 지역산업을 견인하는 산업단지의 생산·수출이 급감한 데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으로 바이러스 공포가 소상공인에까지 덮치면서 지역 상권마저 급격히 얼어붙었고 지역경제는 연이은 직격탄으로 파탄지경에 이르렀다”면서 건의안 발의배경을 설명했다.

군산지역은 지난 2018년 전국에서 최초로 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된 곳으로써 이보다 뒤늦게 지정된 경남 거제 울산 등 다른 5곳은 지난해 이미 2년 연장을 확정지은 상태다.

경남과 전남의 경우 조선산업 회복세에 힘입어 관련 생산지수가 지난해부터 반등세(전남 ‘18년 68.8 → ‘19년 83.5 경남 ’18년 66.3→‘19년 87.2)로 돌아섰지만 전북은 여전히 하락세(’18년 20.2→‘19년 13.9)를 보이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어 특별지역 연장은 재론의 여지가 없어 보인다.

나기학 의원은 “전북도와 군산시는 그동안 파탄 난 지역경제를 회생시키기 위해 전기차클러스터 구축 등 전력투구를 다하고 있다”면서 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했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