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0(목) 327호

 

 

 

 

문승우 도의원,도내 장기기증문화 확산 나서

  
2020-02-12 11:05:51

 

장기기증의 날 지정, 장기기증 활성화 공로자 포상 등 지원 근거 마련

 

‘1명의 장기기증, 9명 생명 구해’ 道 차원 노력 강조
문승우 도의원(군산 4)

전라북도의회 문승우(민주당, 군산4)의원이 12일 제369회 임시회에서 「전라북도 장기등 기증 활성화 지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발의했다.

개정조례안은 도내 장기기증 문화 확산을 위해 도지사가 예산 지원, 장기기증의 날 지정 및 운영, 장기기증 활성화 공로자에 대한 포상을 할 수 있는 관련 근거를 담고 있다.

구체적으로 도내 장기기증자 및 기증 등록자는 전라북도가 운영하는 의료시설 및 진료비 및 일부 시설물의 입장료·수강료 등을 감면받게 되고 매년 9월 9일을 장기기증의 날로 지정·운영하게 된다.

문승우 도의원은 "한 명의 장기기증으로 9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며 "장기기증에 대한 올바른 인식형성과 장기기증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전라북도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본 조례안은 지난 3일 환경복지위원회 심사에서 원안통과 돼 13일 본회의에 상정되어 처리될 예정이다.

/조경신 기자(vip2300@hanmail.net)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