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9.20(금) 308호

 

 

 

 

전국 17개 광역시도의회 , 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하지 않겠다

  
2019-08-15 16:51:58

 

공동 기자회견 개최

 

현존하는 284개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오른쪽에서 다섯번째)문승우 도의원(군산4)가 서울 옛주한일본대사관 평화비소녀상 앞에서 전범기업 제품 구매 제한 조례 대표발의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자치단체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 제정 움직임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 조례를 대표발의한 전국 광역의원들이 일본 대사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전라북도의회 문승우 의원(더불어민주당, 군산4) 등 전범기업 제품 구매를 제한하는 조례를 대표발의한 전국 17개 광역의회의원들은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평화비소녀상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조례 제정의 취지와 당위성, 쟁점사항 설명하며, 최근 일련의 사태에 책임이 있는 일본 아베정부를 규탄했다.

문승우 의원은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대한 공공구매 제한이 일시적인 것이 아닌 지속적으로 생활속에서 이루어질 필요가 있고,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과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하여 전라북도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공동 기자회견 후 참석자들은 일본군 ‘위안부’기억의 터를 방문해 위안부 할머니들을 추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