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금) 319호

 

 

 

 

"농심 새우깡은 진정 국민과자를 포기하려는가"

  
2019-07-29 10:55:08

 

서해바다 환경오염 주장을 즉각 철회하라

 

신영대 민주당 군산지역위원장

농심이 서해바다 환경오염을 이유로 미국 등 해외로 새우 구매를 바꾸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수매 중단 즉각 철회’의 목소리가 확산돼, 군산지역사회에 파문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군산지역위원회(위원장 신영대, 이하 군산지역위)는 29일 “농심 새우깡은 진정 국민과자를 포기하려는가”라는 제하의 성명서를 통해 "농심은 서해바다 환경오염 주장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군산 꽃새우 수매 중단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만약 철회하지 않는다면 국민과자로서의 명성을 잃고 전 국민적 저항운동인 농심 불매운동으로 확산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주장했다.

서해바다 환경오염을 지적하는 것은 단순히 군산 꽃새우만의 문제가 아니다.

서해 앞바다에서 서식하는 모든 생선류는 환경오염에 자유로울 수 없다는 인식을 국민들에게 심어주는 것이다.

이것은 농심이 서해바다를 먹거리로 살아가는 군산, 김제, 부안, 고창 등 전라북도 어민들의 생존권을 박탈하는 행위로 규정지울 수밖에 없다는 것이 군산지역위의 설명이다.

새우깡은 1971년 12월 처음 출시된 국내 최초의 스낵으로 2019년 현재 48년간 국민의 사랑을 받아온 국민과자이다.

그 인기 배경에는 군산, 장항등 서해안에 서식하고 있는 꽃새우를 원재료로 사용해 왔기 때문이기도 할 것이다.

신영대 위원장은 “군산 꽃새우를 포기하고 값싼 미국 등 외국산 새우를 사용하는 것은 기업의 시장논리만을 앞세우는 행위로 사회적 지탄을 받을 것이다”며 “농심 새우깡은 진정 국민과자를 포기 하려는가!”라고 농심을 강하게 질타했다.
 
농심 새우깡이 국민의 사랑을 받는 국민과자로 재탄생하기를 진정으로 촉구한다.

/김철 기자(kc-4360@naver.com)
군산시민신문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별명  비밀번호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스팸방지코드를 입력하시면 결과를 표시합니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