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4(목) 351호

 

 

 

‘전북인력개발원’ 살려야 한다

2019.10.24 19:17:56

 


전북 직업교육의 핵심거점인 전북인력개발원이 폐원위기에 처해있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산하기관인 전북인력개발원이 올 연말 휴원에 들어가 사실상 내년 3월이면 폐원수순을 밟기 때문이다.

전북인력개발원은 지난 9월 말경 군산시와 유관기관, 지역산업계 등에 적자경영을 이유로 들어 휴원 입장을 전해온 이후, 그동안 모집ㆍ진행해온 교육훈련과정을 마무리하고 있으며 내년 사업을 전면 백지화 했다.

대한상공회의소측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의 가동중단과 한국지엠군산공장 폐쇄 여파로 주력사업인 청소년 기능인력 양성사업 참여인력 부족 등으로 연간 10여억 원의 적자 발생과 청년유출 심화, 학령인구 감소 등을 이유로 들고 있다.

전북인력개발원은 그동안 청년 실업자의 실업난과 지역업체의 고용난 해소를 위해 매년 350명이상 23년간 8,700여명의 실업자를 숙련된 전문기술인력으로 양성해왔다.

또 연 평균 1800여 명, 올해 9월 현재까지 36,000여명의 재직자 교육훈련을 통해, 전북지역 내 기업의 원활한 인력수급과 재직근로자의 역량강화에 앞장서 왔다.

전북인력개발원이 인력을 양성하여 공급하지 않는다면 고용ㆍ산업위기지역인 군산국가ㆍ지방산업단지와 조성중인 새만금산업단지의 입주기업 인력 수급과 재직근로자의 사업주 위탁훈련, 관내 실업자의 맞춤형 일자리 교육 등을 통한 기업 경쟁력 확충과 나아가 지역경제활성화에 크게 걸림돌로 작용될 것은 자명하기 때문에 인력개발원의 존치는 그 어느 때보다도 막중하다.

이에 기업유치에도 상당한 어려움을 면치 못할 것으로 우려한 군산시와 시의회 등이 나서서 관련 정부부처 특히 고용노동부와 대한상공회의소 등에 전북인력개발원의 존치와 관련해 다각적인 대안 마련을 강력히 요청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성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내년이 되기 전에 실타래를 풀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인력개발원의 근무인력 중 정규직은 타지역으로 전환배치 되고 기간제 근로자는 실업자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

특히 24일에는 (주)명신공장에서 ‘전북 군산형 일자리’의 상생협약 체결로 지역 인력을 우선 채용한다고 했다.인력수급 인프라 조성이 시급한 때다.

또 폐원은 전북도와 군산시가 추구하는 신재생에너지와 친환경자동차 등의 전략산업 추진과 맥을 같이하는 맞춤형 산업인력 교육훈련기관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기에 역행하는 처사다.

현재의 적자를 해결하기위한 대안마련에 힘을 모아야 한다.

인력개발원 스스로의 활로 모색을 위한 다양한 자구책마련과 함께 고용·산업 위기지역으로서의 정부의 배려와 지원을 이끌어 내기위해 정치권과 지자체, 지역 산업계가 똘똘 뭉쳐 전북인력개발원 존치에 앞장서야 한다.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