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4.22(월) 289호

 

 

 

인구절벽 군산…다양한 노력 펼쳐야

 


조선시대 성종 임금은 빈부격차로 인해 혼수 장만이 어려워 결혼을 못하는 양인 여성의 숫자가 늘어나자 30세 이상 미혼 여성의 인구를 조사해, 혼인보조금을 지급하는 정책을 펼쳤다고 한다.

또한 혼기가 넘었는데도 미혼이면 그 집안 가장을 처벌하는 등 다소 강압적인 인구정책을 실시하기도 했다.

이처럼 저출산 고령화로 인한 인구문제는 시대를 막론하고 우리 사회에 늘 고유명사처럼 따라다녔다.

인구감소가 큰 문제인 이유는 경제활동인구 감소로 경기침체는 물론이고 도미노와 같이 다방면에서 사회가 늙어간다는 점이다.

최근 군산시는 지난 11월 말 기준 인구가 27만 2,789명으로 작년대비 약 2,500명이 줄었다고 밝혔다. 이는 10월 말에 비해 98명이 감소한 수치이다.

주요 감소 원인으로는 군산 내 지역 대기업 가동중단으로 인해 실직자들이 타 도시로 떠나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가 가동을 중단한 지난해 7월 인구는 27만 6,013명이고,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시기인 지난 5월 말은 27만 3,853명으로 3,215명과 1,055명이 감소했다.

이에 군산시는 올해 9월 공무원 대상 인구정책 아이디어 공모를 시작으로 소망 메세지 캠페인, 시민 원탁 토론회, 출산장려금 인상 등 다양한 시책을 펼쳐왔다.

특히 내년부터 시행되는 산후건강관리비 지원과 공동육아나눔터 개소가 눈에 띈다.

시는 산후건강관리비를 의료급여수급권자에게 100만원, 그 외 대상자에게는 5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또한 내년 상반기 늘푸른도서관 1층에 공동육아나눔터를 개소해 양육친화적 돌봄환경을 조성해나갈 계획에 있다.

올해 군산시는 인구유출을 막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왔으나 미처 막지는 못했다.

그동안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온 만큼, 올 한해를 인구문제해결 아이디어 수렴기간으로 삼았다면, 내년에는 인구절벽에서 한단계 올라 서길 바란다.

/문경미 기자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