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23(수) 312호

 

 

 

[데스크칼럼]민선 7기 최대의 흠집?…책임 행정 필요

2019.09.30 09:16:56

 

군산시와 (주)차림문화원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월명종합운동장 등에서 대규모의 ‘군산 콘서트 페스티벌’공연을 개최하기로 했지만 전격 취소됐다.

이번 행사의 주간사인 ㈜원클릭은 “주관사의 역량 부족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했지만 정작 행사 취소로 인해 관람하려던 시민들의 실망과 불편은 상상을 초월했다.

시민들이 실망을 떠나 격분하고 있는 것은 “협약 당시에는 공동주최였지만 후원으로 바꾸었기 때문에 모든 책임은 행사를 진행하는 업체에게 있다”는 시의 뒷짐 지는 행태이다.

이번 사태에서 보듯이 지역의 한 민간단체나 사업자가 방대한 행사를 기획해 제안하거나 협조를 구할 때는, 그 단체가 계획대로 정확하고 원활하게 대규모 행사를 소화하고 시 문화예술 산업으로 발전시킬 수 있을지, 나아가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될지, 면밀하고도 충분한 검토가 선행됐어야 했다.

이유가 어떻든 한마디로 시의 졸속행정이란 비판은 들끓고 있다.

TV채널 관련 한 기획사 관계자는 “우리도 짜기 힘든 프로그램과 입장권 발매에 놀랬다”는 지적이다.

지금 전국은 조국사태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 많은 국민이 실망하는 것 중 하나가 “위법이 아니면 그만” 또 하나는 “조로남불”이다.

시의 졸속행정으로 인해 시민들이 피해를 봤다면 그에 따른 진솔한 사과와 책임이 뒤 따라야 한다.

그래야 시민들 피해보는 일을 줄여 나갈 수 있다.

많은 시민들과 군산을 찾는 외지인들에게 갑작스런 행사취소는 시에 대한 불신을 커지게 했고, 군산의 이미지 또한 크게 실추시키고 있다.

지금도 시민들은 군산조선소와 한국지엠 폐쇄여파로 인한 군산경기 침체로 너무 힘들어 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기 때문에 행사추진을 위해 서로 협약 한 이후부터는 시는 시민들에게 그 행사를 통해 풍요로운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제공해줘야 할 의무가 주어진 것이다.

부득이 행사를 취소할 수밖에 없었다면 그에 따른 후속 대책을 체계적으로 세워 실망과 불편을 최소화했어야 했다.

민선 7기 최대의 흠집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시민들의 상처가 최소화되고 치유될 수 있도록 대책마련에 책임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문윤규 본지 발행인·편집국장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