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9(수) 449호

 

 

 

    4쪽 / 5쪽 (총 43개)
세상을 살아가면서 늘 한(限) 이라는 설움의 자리를 비워 두어야했던 민족, 환희의 웃음보다 시름 젖은 눈물이 더 많았던, 굳이 포용력이 있다고 말하기보다 마음속으로 가슴앓이를 해야 했다.
살벌했던 일제 총칼 앞에 두 눈 부릅뜨고 맞선 유관순, 나라 지킬 일념에 도시락 탄약 들고 몸을 던진 윤봉길 의사, 참다 참다 더 이상은 배고픔을 참을 수 없어 일어섰던 노동자, 농민에 이르기까지 그들이 있었..
우리 민족을 가려 흔히 백의민족(白衣民族)이라 한다. 하얀 옷을 입은 사람들, 순수하고 깨끗한, 청렴하고, 결백하며 결코 남의 것을 탐하지 않는다. 내가 가진 한 조각을 내어 오히려 아홉 가진 사람의 열을 채워..
여객선이 지나가며 일으키는 하얀 포말, 푸른 파도 갈매기의 군무가 여름여행의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선유도에 다다르면 검푸른 바다위로 올망졸망한 섬들이 희뿌옇게 자태를 드러낸다.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일배, 이배, 삼배... 그렇게 백배를 넘고 이백배를 넘고 그리고 무릎 끓고 고개 숙여 일어서기를 여러번 천배에 이르러서야 비로서 진중한 합장으로 다시 무릎을 꿇고 고개를 묻는다.
콘트리트 건물 회색빛 도시의 삭막함, 뿌연 안개를 뚫고 맞는 이른 새벽, 분주히 옷매무새를 가다듬고 집을 나서면 무언가에 쫓기듯 잰걸음을 재촉하며 사람들이 모여든다.
한나라 한 고장이 비약할 수 있는 데에는 무언가 든든한 버팀목이 있다. 그것은 미처 드러나지 않은 그러나 오랫동안 자리해온 문화가치가 있기 때문이다.
[내고장탐방] 불지사 2014.07.31  (648)
원나포에서 서수쪽 으로 가다보면 조그만 석탑 안내문이 등장한다. 농촌의 한가롭고 소담한 전원을 지나 다시 1km 정도가면 단아하게 불심을 맞게 되는 일주문이 보이고 그렇게 즐거운 산사 가는 길이 시작이 된다..
익산시는 ‘4대종교의 성지’라는 독특한 매력을 지닌 도시다. 그 중에서도 우리나라의 최초의 사제인 김대건 신부가 첫발을 내딛은 축복의 땅으로서 ‘첫 마음의 성지’로 불리는 나바위 성당은 익산의 대표적인
최근 우리나라 등산인구가 1,500만 명에 육박했다고 합니다. 주말이면 등산객으로 산 입구가 꽉 찰 만큼 산은 최고의 ‘힐링‘ 장소로 자리매김했는데요.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산을 사랑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1] [2] [3] [4] [5]  
   

 

 

 

인사말 ㅣ오시는 길 ㅣ개인정보취급방침 ㅣ 신문구독신청 ㅣ 광고문의  ㅣ 기사제보 ㅣ 독자기고 ㅣ 이메일자동수집거부